URBAN VOIDS, das sind alle Orte einer Stadt, die hinsichtlich ihrer Funktion und Ausgestaltung nicht abschließend festgelegt sind: Reserveflächen, Brachen, Abstandsflächen, Gebäudeleerstände, belastete oder untergenutzte Grundstücke – überall finden sich diese Flächen, die möglicherweise geeignet sind, mit neuen Programmen oder Bauwerken gefüllt zu werden. Für die Erprobung neuer Techniken oder Strategien sind die VOIDS in höchstem Maße geeignet, da sie Nischen für kreative Entwicklungen und flexible Interventionen bieten, Potenzialflächen jenseits ökonomischer Zwänge, ein Stück Freiheit in dem sonst so streng durch Regeln und Gesetze bestimmten Gebilde der Stadt – kurz, sie sind ein wichtiger Bestandteil des innovativen Kapitals der Stadt.

VOIDS sind vor allem in Quartieren im Umbruch zu finden. Das Hauptaugenmerk wird daher auf solchen Quartieren liegen. Es soll untersucht werden, inwieweit mit Maßnahmen auf diesen VOIDS eine Aufwertung, vielleicht sogar eine Umcodierung von Quartieren gelingen kann. Vielfältige Maßnahmen sind denkbar, von einer einfachen Aneignung der Flächen durch die Anwohner (beispielsweise urban gardening) bis hin zu Nachverdichtungen, die dem Quartier ein neues Gesicht geben können. Im günstigsten Fall wird damit eine neue Form der Stadterneuerung erprobt. In Karlsruhe besteht die Chance, mit dem Forschungsprojekt an Fragen des Räumlichen Leitbilds anzuknüpfen.

Verschiedene Fachinstitute am KIT und der SNU sollen in diesen Prozess einbezogen werden. Im Idealfall finden die beiden Forschungseinrichtungen in den VOIDS Räume, um dort anhand von Pilotprojekten ihre Innovationen in die Praxis zu überführen. Diese Pilotprojekte haben nicht nur eine Strahlkraft für das jeweilige Quartier. Die Städte Karlsruhe und Seoul können sich damit auch als Vermittler zwischen Wissenschaft und Implementation, also der baulichen Umsetzung von wissenschaftlichen Innovationen in der Stadt profilieren. Das Projekt als Ganzes unterstützt zudem die Innovationskraft kleiner und mittlerer Unternehmen und trägt auch zum Marketing der beiden Forschungseinrichtungen bei.

ABLAUF UND ERGEBNISSE In den ersten beiden Jahren (2013 /2014) werden die Projekte vorbereitet, indem zunächst geeignete VOIDS in beiden Städten erfasst und bewertet und gleichzeitig hierzu passende Entwicklungen am KIT und der SNU ausgewählt werden. In Testentwürfen werden die Projekte dargestellt, um weitere Fördergelder einzuwerben und Gespräche mit möglichen Investoren der Privatwirtschaft zu führen. In den Jahren 2015/ 2016 sollen Umsetzungen in die Wege geleitet werden.

Parallel dazu werden in Seoul ebenfalls Flächen für Projekte ausgewählt. Durch die Kooperation mit der SNU in Seoul wird der Perspektive einer „kleinen Großstadt“ in Deutschland die Perspektive einer Megacity in Ostasien gegen- übergestellt. Aus dem Austausch zwischen der rasant wachsende Megacity und der moderat wachsenden, langfristig stagnierenden Stadt wird Erkenntnisgewinn für beide Seiten er-wartet. Darüber hinaus können die jeweiligen Innovationen nicht nur im Kontext der eigenen Stadt erprobt werden, sondern auch im Kontext der anderen. >Zum Flyer-Download

연구 내용 어반 보이드는 도시 내에서 제대로 이용되지 못하거나 잘못 이용되고 있는 공간을 뜻한다. 비어있는 대지, 건물 간의 어설픈 인동간격, 비어있는 건물, 과밀하게 또는 저밀하게 사용되고 있는 자투리 토지 및 대지 그리고 건조물들이 이러한 어반 보이드에 해당된다. 이들은 우리의 주위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공간들로 앞으로 새로운 기능과 건물로 채워질 가능성을 가진다. 이러한 어반 보이드는 경제성 또는 도시적 규제와 법규 안에서 비교적 자유롭게 창조적 개발을 유도하며,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삶의 질을 높이는데 유연한 중재역할을 할 수 있다. 이러한 맥락에서 어반 보이드는 새로운 환경기술이나 전략들을 실험해 볼 수 있는 도시 내의 가장 적합한 공간으로서, 녹색 도시 관리를 위한 중요한 요소라 할 수 있다.

 

보이드는 무엇보다 큰 변화를 겪고 있는 지역에서 많이 찾아볼 수 있다. 따라서 우리가 이 연구에서 주목해야 하는 곳도 바로 이러한 지역이 될 것이다. 이러한 보이드가 어떠한 방법들을 통해 도시 내에서 재평가될 수 있는지, 더 나아가 지역사회에 어떠한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지가 연구돼야 한다. 그 예로 도시농업(어반 가드닝 urban gardening) 같은 거주자들에 의한 녹지공간의 창출과 같은 단순한 방법에서부터 도시밀도 및 조직의 재조정에 이르기까지 한 지역에 새로운 면모를 부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들을 생각해볼 수 있을 것이다. 최선의 경우, 이를 통한 도시재개발의 형태까지도 실험해볼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칼스루에대학교와 서울대학교의 전문적 지식과 하이테크 그리고 로우테크 분야에서의 혁신성이 적지 않은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이상적인 연구 결과는, 파일럿 프로젝트를 통하여 혁신적인 기술이나 아이디어를 실제로 기존 도시공간에 적용하는 경우이다. 이러한 파일럿 프로젝트는 비단 그 지역에서만 빛을 발하는 의미 그 이상을 갖는다. 칼스루에 또는 서울시는 이러한 프로젝트를 통해, 연구 및 실현과정의 중개자 역할을 할 수 있으며, 혁신적인 연구결과를 실제 도시공간에 반영할 기회를 갖게 된다. 또한, 이러한 연구과정에는 그 지역의 영세 또는 중소기업들이 참여하며 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프로젝트의 진행과 예상 결과 첫 번째 연구단계인 2013년과 2014년에는 보이드 공간에 대한 자료들을 수집하고 평가한 후에, 각 공간의 적절한 활용에 관한 연구가 이루어진다. 더불어 테스트 설계과정에서는 또 다른 지원금과 잠재적 민간 투자자들을 끌어오기 위한 프로젝트들을 고안한다. 두 번째 연구단계인 2015년과 2016년에는 프로젝트를 실행에 옮기거나 적어도 이를 위한 보다 구체적 준비를 한다.

독일의 „작은 도시“ 칼스루에에서 바라본 관점은 한국의 서울대학교와 협동작업을 함으로써 동아시아 거대도시의 관점과 직면하게 될 것이다.급속히 성장하는 동양의 거대도시와 보통의 속도로 성장하는, 장기적 차원에서 바라봤을 때 침체되어있다고까지 할 수 있는 독일 도시의 정보 교환은 양쪽 모두의 통찰력을 키우는 데 한몫할 것으로 예상된다. 더 나아가 양국의 혁신적 방안들은 각기 도시 내 맥락에서 뿐 아니라 타 도시에서도 적용될 수 있다는 기대를 해본다. >팜플렛 다운로드

GESPONSERT VON

후원

Bundesministerium für Bildung und Forschung

   logo_bmbf

Ministry of Education South Korea

logo_moe

Internationales Büro    logo_ib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logo_nrf
PROJECT PARTNERS
SPONSORED BY
2013 - URBAN VOIDS
THIS WORK IS FREE-TO-SHARE UNDER A CREATIVE COMMONS LICENSE | IMPRESSUM | CONTACT